そうなんでしょうか.だから,そう思うと,例えば,かわいいっていうのにしても,かわいいには,やっぱりいろいろなものが含まれてると思うんで,その-,私のやっぱり,性格的な,まあ,かわいらしさみたいなものも自分は持っているんじゃなかろうかと思うんですよ.だけど,外面的なかわいい,かわいいっていうのっていうと,やっぱり,その,外面的にかわいいっていうのは普通ある一定のねんれい以上の人には使わないだろうとかって思ったりもするんですよね.
少なくとも,なんか,29さいの人にはあんまりかわいいっていうのは言わないというか,まあ,言っちゃいけないだろうっていうか,言われて喜ぶやつもやつだよとか,そういうふうに思ってて.だけど,決して,自分がそのかわいいという言葉とえんどおいと思ってるわけじゃないんですよ.ないめんてきにはそういう部分もあるから,それが外面に出るときもあるだろうとか思うんですけど...え-,じゃあ,何が一番えんどおいかというような答え方でもいいですか.
あ,はい.
그렇습니까. 그러니까, 그렇게 생각해면, 예를 들면, 귀엽다는 것으로 해도, 귀엽다에는, 역시 여러가지 것이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하므로, 그, 나의 역시, 성격적인, 말하자면, 귀여움 같은 것도 자신은 가지고 있지 않은가하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외면적인 귀여움, 귀엽다고 하는 것은, 역시, 그, 외면적으로 귀엽다고 하는 것은 보통 어떤 일정 연령 이상의 사람에게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하기도 합디다.
적어도, 무엇인가, 29세의 사람에게는 그다지 귀엽다고 하는 것은 말하지 않는다고 할까, 그러니까, 말해서는 안될 것이다라고 할까, 들어서 기뻐하는 사람도 사람이다라든가, 그러한 방식으로 생각해서. 그래도, 결코, 자신이 그 귀엽다고 하는 단어와 인연이 멀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내면적으로는 그러한 부분도 있기 때문에, 그것이 외면에 나올 때도 있을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예, 그러면, 무엇이 가장 인연이 멀다고 하는 것 같은 대답방식이라도 좋습니까.
예, 그렇습니다.